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든블루, 벨기에 에일 맥주 ‘그림버겐’ 독점 수입·유통…맥주시장 공략 가속화

최종수정 2019.10.23 09:18 기사입력 2019.10.23 09:18

댓글쓰기

골든블루, 벨기에 에일 맥주 ‘그림버겐’ 독점 수입·유통…맥주시장 공략 가속화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골든블루가 벨기에 정통 에일 맥주 ‘그림버겐’을 공식으로 독점 수입하고 23일부터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골든블루는 맥주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붙이기 위해 칼스버그 그룹에서 생산하는 벨기에 에일 맥주 그림버겐을 수입, 유통한다. 라거 맥주의 아버지인 ‘칼스버그’와 900년 전통의 벨기에 맥주 그림버겐으로 점차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시키고 수입맥주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골든블루가 에일 맥주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국내 맥주시장의 트렌드는 점차 다양화되고 있어 대중적인 라거 스타일뿐 아니라 독특한 맛을 가진 에일 맥주에 대한 선호도가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림버겐은 한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장 대중적인 맛을 가진 밀맥주 계열인 ‘그림버겐 블랑쉬’와 새로운 스타일의 앰버맥주 ‘그림버겐 더블앰버’ 총 2종(병ㆍ330㎖)이다.


골든블루가 칼스버그 그룹의 150개의 맥주 브랜드 중에서 그림버겐을 선택한 이유는 그림버겐이 우수한 품질을 가지고 있는 벨기에 에일 맥주이기 때문이다. 1128년 첫 그림버겐은 수도원 지하창고에서 발효된 고품질의 효모를 사용해 만들어졌으며, 이후 3번의 수도원 큰 화재 속에서도 9세기 동안 지켜온 고유한 레시피를 복원해서 만들어져 뛰어난 품질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그림버겐은 칼스버그 그룹이 가지고 있는 에일 맥주 중 최근에 눈부신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맥주이기도 하다. 실제 그림버겐은 최근 5년간 세계적으로 연평균 14%의 판매 성장률을 보이며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세계적인 맥주 품평회인 ‘월드 비어 어워드(WBA)’에서 다년간 수상하며 품질면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