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성소수자 인권, 사회적 박해나 차별 안 돼"

최종수정 2019.10.21 17:02 기사입력 2019.10.21 17:02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동성(同性) 끼리의 결혼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면서도 "다만 성소수자의 인권 문제에 있어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거나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앞서 문 대통령이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동성혼에 대한 김성복 목사(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의 문제제기에 이같이 답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김희중 대주교(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역시 "저희(천주교)도 성소수자를 인정하진 않는다"면서도 "그들의 인권은 존중돼야 하고 차별해선 안 된다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씀한 바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주교는 "성 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지 성 소수자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구별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개최된 주한외교단 리셉션 행사에 동성 배우자와 동행한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와 반갑게 인사를 나줬다. 청와대가 주한외교단 행사에 동성 부부를 공식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데다 부부 동반 참석 행사로는 생경한 모습이어서 화제가 됐다.


한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른바 '버닝썬 사건'에 연루돼 구속 기소된 윤모 총경의 아내 김모 경정이 문 대통령 딸 부부의 해외 이주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 경정이 주말레이시아 대사관에 영사로 부임한 것과 관련해 "공교롭게도 문재인 대통령 딸 부부가 이주한 국가 태국이 바로 국경을 접하고 있다"며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행정관으로) 근무하면서 대통령 가족에 대한 일을 담당했고, 특히 딸과 관련된 업무를 했다고 알려졌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계속해서 이런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는데, 그보다는 국회에 더 많은 에너지를 모아줘야 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