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부산 SW교육 페스티벌에 트위지 전시

최종수정 2019.10.16 10:55 기사입력 2019.10.16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이달 16일부터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4회 부산소프트웨어(SW) 교육 페스티벌'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전시한다.


이번 행사에서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2대를 전시하고 방문객들이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부산광역시 교육청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활성화와 학생들의 디지털 기술 활용 능력을 향상을 목표로 지난 2015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제 4회 부산 소프트웨어 교육 페스티벌에 전시된 트위지 모습.

제 4회 부산 소프트웨어 교육 페스티벌에 전시된 트위지 모습.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를 연 모델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신개념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며, 충전에 들어가는 비용은 회당 600원(일반가정 요율 1kWh당 100원 기준) 수준으로 매우 경제적이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올 10월부터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 모두 부산공장에서 생산 중인 트위지는 부산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도 활용되고 있다. 르노삼성은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 2020년부터 3년간 트위지 총 30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을 거점으로 어린이 코딩 교육 프로그램, 어린이교통안전캠페인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다. 특히 지난 2016년에는 업계 최초로 부산지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프로그램과 코딩을 접목한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황은영 르노삼성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형 교육의 청사진을 보여주는 뜻깊은 행사에 부산과 특별한 인연을 가진 트위지를 전시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산업을 이끌어나갈 청소년들이 각 산업을 대표하는 다양한 최신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