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여성 당원들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 공연 구설

최종수정 2019.06.26 20:02 기사입력 2019.06.26 19:55

댓글쓰기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 영상 캡쳐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 영상 캡쳐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에서 일부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흔드는 공연을 펼쳐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한국당 우먼 페스타'라는 이름의 행사를 열었다. 당 중앙여성위원회가 주최한 이 행사는 여성들의 정치 참여를 독려하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비롯해 여성당원 1600여명이 참석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시도별 장기자랑 시간에 나왔다. 경남도당을 대표해 나온 수십여명의 여성당원들이 무대위에서 음악에 맞춰 춤을 추다가 음악이 끝날때쯤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 객석을 향해 엉덩이를 내밀었다. 남성용 속옷을 착용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이들의 엉덩이엔 한글자씩 '한국당 승리'라고 쓰여 있었다.


행사 이후 공당의 공식 행사에서 나와선 안되는 부적절한 퍼포먼스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감독 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라며 “더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대표의 성인지 감수성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여성을 위한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화한 한국당,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여성에게 사죄하라"고 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입장문을 내고 "해당 퍼포먼스는 교육 및 토론 이후 시도별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과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