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하태경 징계 착수에 “친손무죄 반손유죄…편파적 결정”

최종수정 2019.05.31 14:59 기사입력 2019.05.31 14:59

댓글쓰기

“윤리위, 결정 재고해줄 것 요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1일 당 윤리위원회의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착수와 관련해 “당 갈등을 증폭시키는 편파적 결정으로써 심각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하 최고위원은 최근 당내 갈등과 관련해 손학규 대표에게 비난성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윤리위에 제소됐고 오늘 징계회부 결정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리위는 바른미래당의 전임 당 대표인 유승민 의원을 향해 ‘꼭두각시들 데리고 한국당으로 돌아가라’고 막말을 퍼부은 이찬열 의원에게는 징계사유가 안 된다며 면죄부를 줬다”며 “과연 꼭두각시는 누구를 지칭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대표를 비난한 하 최고위원만 징계절차에 회부한 당 윤리위원회의 결정은 '친손무죄 반손유죄'의 논란을 일으키며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당의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새로운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이에 원내대표로서 심각한 우려의 뜻을 전하며 오늘 결정에 대해 재고해줄 것을 당 윤리위원회에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