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北돼지열병, 남북 협력방안 방안 찾겠다"

최종수정 2019.05.31 11:40 기사입력 2019.05.31 11:40

댓글쓰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해 대북협의 착수"
한반도 남쪽으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대비

통일부 "北돼지열병, 남북 협력방안 방안 찾겠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되면서 정부는 북한과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측 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면서 "조만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대북협의에 착수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협력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정부는 북한 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협력을 추진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북측과 협의가 진행되는 대로 구체적인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돼지열병의 남측 전파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는 통일부·농림부·지방자치단체·군 합동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측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관련한 방역 협력의사를 수차례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북측이 구체적인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다음 달 1일 관계기관과 함께 남북 접경지역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북한 당국은 전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사실을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했다. 지난 25일 북한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돼지열병 확진이 나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 백신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르며 바이러스 생존력이 매우 높은 가축 질병이다.


한편 남북은 9.19평양공동선언에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남북은 전염병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쌍방의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를 협의하고, 필요한 대첵을 세워나가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남북 간 인플루엔자(독감) 관련 정보를 시범적으로 교환했다.


남북은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11.7) 공동보도문'에서 "남과 북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