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의회 선거, 중도 세력 약화 전망…극우·녹색당 약진

최종수정 2019.05.27 06:32 기사입력 2019.05.27 06:3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지난 23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진행된 유럽의회 선거 결과 유럽의회를 이끌던 중도 정당들이 크게 세력을 잃고,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26일 외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중 11개국 출구조사를 토대로 제9대 유럽의회 정치그룹별 예상의석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도 우파 성향의 유럽국민당(EPP)이 전체 751석 중 173석을 얻어 제1당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는 현재 의석수(217석)보다 43석이나 줄어든 것이다.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당(S&D)은 147석을 얻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S&D는 제2당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현재 의석수(186석)보다 39석 줄어든 것이다.


특히 EPP와 S&D의 의석수를 합해도 과반인 376석에 크게 못 미쳐 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어 중도 성향의 자유민주당(ALDE) 그룹은 현재(68석)보다 34석이 많은 102석을 차지하며 제3당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녹색당(Green) 계열은 현재 의석수(52석)에서 19석을 늘리며 71석을 얻어 그뒤를 이을 것으로 관측됐다.

반(反)난민, 반EU를 주장하는 포퓰리스트 정치세력 3개 그룹은 현재 의석수(154석)보다 17석 늘린 171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유럽의회 선거의 유권자는 4억2700만명에 달하며 투표율은 50%를 넘어서며 최근 20년 이래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