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S10e 대 아이폰XR…실속형 프리미엄폰 승자는?

최종수정 2019.03.17 10:21 기사입력 2019.03.17 10:21

댓글쓰기

미국 IT전문매체 폰아레나 항목별 비교
한국에서는 갤럭시가 싸지만 미국에서 동일 가격
갤럭시, 디스플레이·편의성 승
아이폰, 생체인식·최적화 승

최근 출시된 프리미엄폰의 가장 큰 단점은 바로 가격이다. 판매량이 줄어들자 제조사들은 더 높은 가격을 받으려 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스마트폰에 1000달러 이상을 지불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적정 한도 내에서 살 수 있는 훌륭한 스마트폰이 필요하다.(미국 IT전문매체 폰아레나)

갤럭시S10e, 아이폰XR

갤럭시S10e, 아이폰XR



실속형 프리미엄폰인 '갤럭시S10e'와 '아이폰XR'. 삼성전자 와 애플이 '프리미엄폰이 너무 비싸다'는 소비자의 불만을 불식시키기 위해 내놓은 스마트폰이다. 갤럭시S10 혹은 아이폰XS와 비교해 화면 크기가 작고 카메라 몇개가 빠졌지만 성능은 의심의 여지 없이 프리미엄폰이다.


소비자는 어떤 제품을 택할까. 브랜드 선호가 없는 소비자라면 국내에서는 갤럭시를 선택할 확률이 높다. 가격 때문이다. 기본형 기준 갤럭시S10e는 89만9800원인 반면 아이폰XR은 99만원이다. 심지어 내부용량은 갤럭시S10e가 128GB로 64GB의 아이폰XR보다 크다. 그런데 미국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두 제품의 가격이 750달러(세금 미포함)로 같기 때문이다.

폰아레나가 갤럭시S10e와 아이폰XR을 크기·디자인·디스플레이·생체인식·카메라·배터리 등 항목별로 꼼꼼하게 비교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결론적으로 갤럭시S10e는 디스플레이, 편의성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이폰XR은 생체인식, 최적화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얻었다.


◆화면 크기…소비자 선호에 달렸다=갤럭시S10e는 5.8인치, 아이폰XR은 6.1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10e는 한손으로 사용 가능하고 청바지에서 쉽게 꺼낼 수 있는 반면 아이폰XR은 꽤 커서 그렇지 못하다"면서도 "아이폰XR의 불편함은 큰 디스플레이의 대가"라고 설명했다.


◆편의성…갤럭시S10e 승=두 모델 모두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는데 갤럭시S10e가 3.5mm 헤드폰 잭과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을 장착한 반면 아이폰XR에는 이 부품들이 배제됐기 때문이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10e의 확실한 승리"라고 평가했다.

◆생체인식…아이폰XR 승=갤럭시S10e는 직사각형 모양의 후면 지문센서를 탑재했고 아이폰XR은 3D 페이스ID를 장착했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10e의 경우 지문센서가 작아 인식률이 좋지 않았다"며 "아이폰XR의 페이스ID도 완벽하진 않지만 보다 세련됐다"고 평했다.


◆디스플레이…갤럭시S10e 승=갤럭시S10e는 AMOLED를, 아이폰XR은 LCD를 장착했다. 폰아레나는 "갤럭시S10e의 디스플레이는 풍부한 색상, 우수한 대비, 훌륭한 시야각을 구현한다"며 "아이폰XR도 나쁘지 않지만 두 제품을 나란히 놓으면 차이가 크다"고 설명했다.


◆성능·인터페이스·최적화…아이폰XR 승=두 제품 모두 최고급형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장착해 매끄러운 사용환경을 제공한다. 갤럭시S10e는 스냅드래곤855를, 아이폰XR은 A12 바이오닉을 품었다. 다만 폰아레나는 "갤럭시S10e가 더 빠를 때도 있지만 아이폰XR이 더 부드럽게 작동된다"고 평했다. 아이폰이 자체 운영체제인 iOS를 탑재한 만큼 최적화가 더 잘 된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소비자 선호에 달렸다= 스펙상으로는 갤럭시S10e가 탁월하다. 이 제품은 1000만 화소 전면 싱글 카메라와 1200만·1600만 화소 후면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다. 아이폰XR은 700만 화소 전면 싱글 카메라와 1200만 화소 후면 싱글 카메라를 탑재했다. 다만 폰아레나는 성능 차가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아이폰이 더 자연스러운 사진을 촬영하는 것과 달리 갤럭시는 노출과 대비를 올려 보다 강렬한 사진을 만들어낸다"고 설명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