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버닝썬 직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버닝썬 사건 첫 피고인'

최종수정 2019.03.12 20:25 기사입력 2019.03.12 20:25

댓글쓰기

대마·액스터시·필로폰·케타민·아산화질소 등 다양한 마약 투약 및 흡입한 혐의
경찰, 마약 유통에 '버닝썬'이 조직적으로 가담했는지 수사 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폭행 사건으로 시작해 성범죄·경찰관 유착·성관계 동영상 유출 의혹 등으로 일파만파 커진 이번 버닝썬 사건 관련자 가운데 첫 '피고인'이 12일 나왔다.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으로 일하며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조모(28)씨가 구속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태권 부장검사)는 12일 오후 마약류관리법상 마약·향정·대마, 화학물질관리법상 환각물질흡입 혐의로 조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버닝썬 MD로 일하면서 대마를 흡입하고 필로폰과 엑스터시·케타민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엑스터시를 비롯해 '해피볼룬', '마약풍선'으로 알려진 환각물질 아산화질소를 흡입할 목적으로 가지고 있던 혐의도 있다.


아산화질소는 식품첨가물 등 여러 용도로 쓰이던 물질이지만, 해외에서 환각용으로 흡입하던 것이 국내 클럽을 중심으로 퍼져 단속대상이 됐다.


조씨는 엑스터시 등 여러 종류의 마약을 외국에서 몰래 들여오려다가 적발됐다. 밀반입 정황을 포착한 수사당국은 중간단계에서 마약류를 모두 압수했다.

버닝썬에서 마약류가 조직적으로 유통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중순 조씨를 구속하고 클럽 관계자와 손님 등 10여 명을 입건하는 한편 버닝썬 이문호 대표를 소환해 마약 투약 여부를 추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檢, '버닝썬 직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버닝썬 사건 첫 피고인'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