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10대 흑인 청년 또 백인 경찰 총에 사망…시위 확산

최종수정 2014.12.25 17:13 기사입력 2014.12.25 1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에서 또 10대 흑인 청년이 백인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거세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전날 저녁 미국 미주리주 버클리시의 한 주유소에서 18세 흑인 청년 안토니오 마틴이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앞서 인근 퍼거슨시에서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관의 총에 숨진 사건이 발생한터라 주민들은 이번 사건을 '인종차별'과 연계시키며 이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사건 발생 당일인 23일 주민 300여명이 사건 발생 장소인 주유소에 모여 경찰을 향해 돌을 던지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에도 주민들의 항의 시위가 계속됐으며 이로 인해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

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이 앞서 발생한 흑인 청년 피격 사건과 성격이 다르다며 입수한 당시 현장 상황이 담긴 감시 카메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흑인 청년 마틴이 경찰관에게 먼저 총을 겨누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존 벨머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경찰서장은 "마틴이 9㎜ 구경 권총을 먼저 경찰관에게 겨눴다"면서 "당시 경관이 총 대신 전기 충격기(테이저총)나 후추스프레이로 대응하기에는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수거된 9㎜ 구경 권총에는 탄약 6발이 들어있었다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