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스권 증시, 짐싸는 개미

최종수정 2014.03.17 11:10 기사입력 2014.03.17 11:10

댓글쓰기

개인 거래대금 작년比 2.99%p 줄어든 43.51%
역대 최저치 경신 가능성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올해 들어 개인투자자들의 주식시장 이탈이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지수가 답답한 박스권에 머무르고 있는게 주요 원인이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거래대금 비중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3일까지 유가증권시장의 개인 거래대금 비중은 43.51%로 작년보다 2.99%포인트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개인 거래대금 비중은 국내 증시에서 투자자별 매매추이가 공식 집계되기 시작한 2011년 9월 이후 가장 낮았다. 유가증권시장의 개인 거래대금 비중은 코스피가 최고점을 찍은 2011년 55.46%를 기록한 이래 3년 연속 하락하고 있다.

반면 외국인 거래대금 비중은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2011년 18.34%였던 외국인 거래대금 비중은 지난해 28.55%로 훌쩍 뛰었고, 올해 들어서는 31.25%로 높아졌다. 같은 기간 기관 거래대금 비중은 23.94%로 작년(23.54%)에 비해 소폭 늘어났다.
코스닥시장의 상황도 다르지 않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 거래대금 비중은 87.43%로 사실상 사상 최저치였던 작년 88.90%보다 1.47%포인트 낮아졌다.

반면 외국인 비중은 지난해 4.79%에서 올해 6.02%로 최고치를 기록 중이고, 기관 비중도 5.13%에서 5.35%로 늘었다.

이처럼 개인의 증시 대이탈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낮은 투자 수익률 때문으로 풀이된다. 향후 전망이 밝지 않다는 점도 이탈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올해 코스피는 종가 기준으로 2000선은 물론 1980선조차 넘지 못했다. 그나마 코스닥이 정부의 정책 수혜 기대감에 연초대비 9.66% 상승하며 선전하고 있다.

개인들은 사면 주가가 내려가고 팔면 오르는 현상에 올해도 속을 태우고 있다. 개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삼성중공업 은 21.02% 하락했고 LG화학 (-17.97%), 삼성전자 (-2.59%), 현대제철 (-22.70%), 한국조선해양 (-20.31%) 등도 줄줄이 내렸다.

반면 개인 순매도 상위 종목인 SK하이닉스 (6.75%), 대한항공 (14.42%), 서울반도체 (23.36%), 고려아연 (10.14%), (42.85%)은 평균 19.5%의 높은 수익률을 거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