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 카드깡 증가...전년比 30.1%↑

최종수정 2018.09.08 12:45 기사입력 2010.08.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금융위기 이후 현금융통 수요증가에 따라 신용카드 불법할인(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는 올해 상반기 카드깡 가맹점 및 회원 제재건수가 각각 1만7489건, 3만142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1%, 30.1%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금융위기 이후 생활고로 급전이 필요한 저신용자들의 현금융통수요 증가와 이를 악용하는 가맹점의 불법할인 행위가 늘어난 것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카드깡 업자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제70조제2항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무등록 대부업자의 대부 행위 또는 대부광고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대부업법제19조제1항제3호)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카드깡 이용자는 20∼30%의 높은 수수료 부담으로 부채가 가중될 뿐만 아니라 적발될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 되며, 금융질서 문란자로 등재되어 5년간 금융거래상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이강세 여신금융협회 상무는 "금융위기 이후 저소득·저신용자들의 카드깡 이용이 증가하고 있으나 이는 빚을 갚는 근본적인 대책이 결코 될 수 없다"며 "금융소비자는 카드깡을 유인하는 대출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사전에 제도권 금융기관을 방문해 미소금융, 햇살론, 다이렉트대출 상품 등 자신의 신용도 또는 담보에 적합한 대출상품이 있는지 상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