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남미 해외조림 교두보 마련 돕는다”

최종수정 2018.09.11 18:30 기사입력 2010.01.19 15:16

댓글쓰기

산림청, 20일 오후 2시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조림투자설명회’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산림청이?기업 등의 중남미 해외조림 진출 교두보 마련을 돕는다.

산림청은 20일 오후 2시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정부, 학계, 산업계 등이 참석하는 ‘중남미 조림투자설명회를 열고 현지진출 정보를 소개한다.
행사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목재자원 확보를 위한 해외산림자원개발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마련된다.

산림청은 이를 통해 중남미 5개 국(파라과이·페루·아르헨티나·칠레·우루과이) 산림개발 투자환경조사 및 각국의 투자정책 정보들을 중점적으로 알려준다.

특히 20일 열릴 한-파라과이 산림협력위원회 참석차 우리나라를 찾은 파라과이대표단도 나와 파라과이 산림현황 및 투자정책을 소개 한다.
또 산림청 녹색사업단이 펼치는 해외산림정보 위성영상분석시스템도 소개된다. 이 시스템을 쓰면 해외조림 희망지의 위성사진분석을 통해 기업의 투자위험을 최소화하고 사업대상지에 대한 땅 이용변화 및 산림재해에 따른 피해현황을 파악할 수 있다.

중남미는 나무 생산성이 높고 땅을 확보할 수 있어 토지임대료와 인건비가 싸 기업투자효율성이 높다. 국내 기업으론 포스코가 탄소배출권 조림을 목적으로 지난해 우루과이에 나가있다.

산림청은 설명회를 통해 해외조림에 관심 있는 기업에 중남미 투자정보를 주고 해외산림자원개발 투자확대를 꾀할 방침이다. 동남아에 몰려있는 해외조림사업을 중남미로 넓힐 수 있는 방안도 찾는다.

정광수 산림청장은 “한-파라과이 산림협력위원회 및 중남미 투자설명회가 산림자원개발 협력파트너로서 서로 도움 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면서 “우리 기업의 조림투자를 활성화, 목재자원 및 탄소배출권 확보기회를 갖고 파라과이는 자본유치와 고용창출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1993년부터 해외조림을 시작한 이래 지난해 말 기준으로 11개국에 18개 기업이 20만2000ha(제주도 면적 18만5000ha)의 해외조림을 해 탄소배출권조림, 바이오에너지조림을 통한 친환경대체에너지 개발을 위한 전략기지를 마련했다.

산림청은 해외산림자원개발에 따른 투자환경정보 제공과 해외조림사업비에 대해 연 1.5%의 장기융자금을 지원 중이다.

또 외국인 땅 매매가 자유로운 중남미 나라의 산림투자활성화를 위해 올부터 조림사업비와 조림대상지 매입비지원 등 해외산림자원개발을 돕고 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