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필드에서 ‘완화’해도 괜찮은 에티켓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라운드 직후 악수 비위생적 그린 손상 우려
홀인원 시 술 마시고 애프터 라운드 전통
스루 라인 걷지 말기 그린 훼손 위험 NO
휴대전화 금지 ‘디지털 시대에 너무 가혹해’

골프는 신사의 운동이다. 대자연 속에서 필드를 걸으며 힐링을 한다. 심판이 없다. 스스로 규칙과 에티켓을 지키며 4~5시간 동안 플레이를 한다. 하지만 불필요한 골프 예절도 있다. 지나치게 상대를 배려해 슬로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있다. 또 어리석은 관습도 있다. 골프장에서 사라져야 할 골프 에티켓이다.

골프 에티켓을 ‘완화’하면 더 즐거운 라운드를 할 수 있다.

골프 에티켓을 ‘완화’하면 더 즐거운 라운드를 할 수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라운드를 마친 뒤 마지막 18번 홀 그린에서 동반 플레이어와 악수하는 것이다. 한 손에 퍼터를, 다른 한 손에는 깃대를 들고 있다. 여기에 예의를 갖춘다고 모자까지 벗는다. 이 과정에서 클럽이나 물체 등을 그린에 떨어뜨릴 수 있다. 그린이 상하게 된다. 유독 땀을 많이 흘리는 동반자도 있다. 손으로 얼굴에 있는 땀을 훔친 뒤 악수를 청하기도 한다. 위생적으로 좋을 것이 없다. 악수 없이 환하게 웃으며 가볍게 고개를 숙여 인사를 하는 것이 좋다.


아마추어 골퍼가 홀인원을 할 확률은 1만2000분의 1이다. 3000라운드에 한 번꼴이다. 그만큼 어렵다. 홀인원을 기록했을 때 술을 마시는 전통도 없어져야 한다. 동반자는 물론 클럽하우스에 있는 고객에게 술을 돌리기도 한다. 홀인원을 기념하는 골프공 제작에 기념 라운드까지 한다. 경제적인 부담이 만만치 않다. 과한 뒤풀이 문화는 없어져야 한다. ‘홀인원 한 번만 더하면 기둥뿌리가 뽑힌다’는 농담도 있다.

파트너의 스루 라인을 걷지 말라는 그린 에티켓이다. 자신이 있는 곳에서 컵 반대편에 있는 라인을 따라 걷지 말라고 요청하는 경향이 있다. 금속 스파이크가 장착된 골프화를 싣는 주말골퍼는 없다. 스루 라인을 걸어도 그린에 상처를 내지 않는다. 토너먼트 대회가 아닌 친선 플레이에선 더 필요 없는 예절이다. 스코어에 신경 쓰지 않는 라운드라면 스루 라인을 밟은 것을 관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


라운드를 하는 5시간 동안 휴대전화를 멀리하는 것은 때론 필요하다. 전자파가 아닌 자연과 호흡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디지털화된 현재 세계에선 실용적이지 않다. 동반자의 플레이를 방해하지 않는 한 코스와 클럽하우스에서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자주 통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꼭 필요할 때만 사용한다. 휴대전화의 벨소리는 진동으로 하고 통화 시 조용히 대화한다.


골프는 원칙이 확실한 운동이다. "공이 놓인 그대로 플레이를 하라"는 것이다. 라이가 좋지 않은 곳에서도 샷을 한다. 라운드를 하기 전에 페어웨이 디벗에 공이 있을 경우 플레이스를 할 수 있는 로컬룰을 정한다. 문제는 러프나 경사면에 공이 박힌 경우다. 위험할 수 있다. 서로 합의해 무벌타 드롭을 하고 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무벌타에 반대하는 동반자가 있다면 1벌타를 받고 당당하게 구제를 받는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