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소독·항균제 마를 날 없는 피부…"내성·부작용 우려" 美연구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팬데믹으로 소독제 남용 심각 수준
항균제로 인해 부작용 발생할 수도"

미국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19 유행 기간 빈번히 사용했던 소독제를 더는 남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독제를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항균제 내성 문제를 심화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부작용 또한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5일 미국 에모리대학교 연구팀은 일부 소독제 남용에 득보다 실이 더 많을 수 있다며 특히 불필요한 '제4급 암모늄화합물(QAC)' 사용을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팬데믹으로 인해 물티슈, 스프레이, 세정액의 과도한 사용이 유행처럼 퍼졌다"며 "베게, 양말, 가구, 책자 등의 품목 또는 내구제에도 항균제를 바르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했다.


항생제는 모든 미생물을 억제 또는 죽이는 약물인 반면 항균제는 보통 박테리아에 특이적으로 작용한다.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연구팀에 따르면 통상 항생제는 의료진이 치료의 이점과 위험을 신중하게 고려한 뒤 처방한다.

그러나 문손잡이나 테이블 등의 표면을 소독할 때 사용하는 항균제에 대해서는 위험 대비 이점을 신중하게 고려하지 않는다.


연구팀은 "의약품과 마찬가지로 항균 소독제에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QAC성분은 살균 소독제로 의약품 생산 공장, 건물 내의 냉각·제습장치 또는 수영장 등에서 살균, 소독, 탈취용으로 사용된다.


다만 QAC는 세균·바이러스뿐 아니라 동물과 사람의 세포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국외 연구들이 나오면서 유해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성분이다.


지난달 초 미국 미네소타대학교 연구팀이 게재한 연구에 따르면 QAC는 피부·호흡기, 발달·생식 등 기능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항균제 또한 항생제와 마찬가지로 효과적이고 필요한 곳에만 사용해야 하며, 안전한 제품으로 대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팀은 "잦은 청소를 해야 하거나 건강에 해가 되는 환경에서는 더 안전하게 감염 관리를 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교체해야 한다. 예방조치를 납 노출이나 흡연처럼 건강상 위험이 지속된다. 건강과 생태계 건강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되기 전에 QAC 사용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사표쓰고 소나 키워" 신발로 임직원 폭행한 女조합장 '오징어 게임' 스튜디오에 대형 수조 생겼다 "부장검사 X화났다는데? ㅋㅋㅋㅋ" MZ조폭들의 조롱

    #국내이슈

  • 日 별명도 '세계서 가장 더러운 산'…후지산, 세계유산 취소 가능성까지 1박 최소 240만원…나폴레옹·처칠 머물렀던 '세계 최고호텔' 어디길래 "온 행성이 김정은 주목"…北, '방러 성과' 억지 찬양

    #해외이슈

  •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 민주 "이재명, 본회의 불참...체포동의안 신상 발언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스티브 잡스 아들이 설립한 암치료 VC ‘요세미티’ [뉴스속 용어]항저우 아시안게임서 첫 정식종목 된 '브레이킹' [뉴스속 용어]기후변화로 바닷길 더 밀린다?…'파나마운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