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전기차 수요 늘어 내년부터 단기적 이차전지 공급부족"

최종수정 2022.05.19 10:43 기사입력 2022.05.19 10:43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3년 미국 내 전기차용 리튬이온 이차전지의 수요량은 181GWh인 반면 공급량은 143GWh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전망이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미국의 전기차 활성화 정책으로 이차전지 수요가 급증하면서 미국산 이차전지 셀의 단기 공급부족이 예상된다.


19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3년 미국 내 전기차용 리튬이온 이차전지의 수요량은 181GWh인 반면 공급량은 143GWh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전망이다.

미국은 '더 나은 재건법(Build Back Better Act)'을 통해 자국내 친환경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전기차 활성화 조항은 미국산 이차전지 셀을 사용하고 최종 조립생산용 부품의 50% 이상을 자국산으로 쓴 전기차에 500달러의 추가 세액공제를 허용했다.


이에 주요 이차전지 업체들은 미국 내 이차전지 공장 신설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급격한 수요의 증가로 2025년까지 미국 내 이차전지 시장을 공급 부족을 겪을 것이란 설명이다.


한편 미국 내 전기차용 이차전지 수요는 2025년 453GWh를 거쳐 2030년 1200GWh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차전지 제조사들의 미국 내 이차전지 공급 능력은 2021년 64GWh에서 2025년 453GWh, 2030년 1432GWh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업체별로 2030년 기준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삼성SDI가 각각 270GWh, 141GWh, 133GWh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