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임금협상 최종안 부결…노조 "더 큰 투쟁 조직"

최종수정 2022.01.25 16:24 기사입력 2022.01.25 16:24

조합원 투표서 반대 90.7% 달해…노조 "합법적 쟁의권 확보할 것"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삼성기가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삼성전자 의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안이 노조 투표에서 부결됐다. 노조는 최종안 부결에 대한 책임을 사측으로 돌리며 추가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최대 노조인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 삼성전자 노조가 최근 사흘간 사측의 임금협상 최종안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반대 의견이 전체의 90.7%에 달해 최종안은 무효가 됐다. 찬성 의견은 9.3%에 불과했다.

노조는 입장문에서 "사측은 지난 임금교섭 과정에서 초지일관 불성실 교섭의 전형을 보여주며 시간만 지연시켰다"며 "노조는 이번 임금교섭 과정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방침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을 처절하게 느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합원의 뜻에 따라 진윤석 위원장이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며 "이제 노사 간 대화는 결렬됐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하고, 사측에 맞서 더 큰 투쟁을 조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삼성전자 는 앞서 지난 21일 노조 공동교섭단에 임금협상 최종안을 전달했다.

최종안에는 조합원 후생 및 재해방지를 위한 '조합발전기금' 3000만원 지원 방안과 함께 노사 상생협의체에서 임금피크제 및 임직원 휴식권에 관한 제도 개선을 협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노조 측이 요구했던 전 직원 계약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 임금 관련 요구는 최종안에 반영되지 않았다.


회사 측은 임직원 대표로 구성된 노사협의회가 지난해 3월에 정한 기존의 2021년도 임금인상분 외에는 추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내부에서는 임금 관련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사측 최종안을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향후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 절차를 밟고, 이후 결과에 따라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8월 창사 52년 만에 첫 노사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같은 해 10월 임금협상에 돌입해 총 15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다.


이혜영 기자 hey@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지아 '청순 섹시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