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文대통령 기자회견, 변명으로 급급"

최종수정 2021.01.19 10:56 기사입력 2021.01.19 10:56

댓글쓰기

"전직 대통령 사면, 현직도 전직…역지사지 자세 기대"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해서는 역지사지를 거론하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4년간의 국정 난맥상의 현재 위기를 초래하고 있는데 대한 최소한의 반성이나 성찰도 없이 변명으로 급급한 실망스러운 자리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은 임기 중에도 우리나라를 좋게 하겠다는 기대를 없게 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전직 대통령 사면은 시기상조라는 시각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 여론 떠본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면서 "사면이 국민통합에 도움이 된다는 게 대부분의 의견인데 어떻게 통합을 해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이 된다"면서 "전직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있을지 모른다. 늘 역지사지 하는 자세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관점의 차이’라는 언급 역시 문제 삼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에서는 관점이나 견해 차이도 조정 못하고 징계를 하려고 한다"면서 "관점이나 견해 차이라면 극단적으로 적대적인 상황을 온국민이 지겹게 봐왔다는 점을 호도하지 말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