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취임식 앞둔 美 50개주 전역 철통경계 돌입

최종수정 2021.01.17 21:26 기사입력 2021.01.17 2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둔 주말 동안 취임식이 열리는 워싱턴DC가 전면봉쇄되는 등 50개 주 전역이 철통경계에 돌입했다.


트럼프 세력의 무장 시위가 미 전역에서 계획되고 있다는 경고 때문이다.

수도 워싱턴DC에는 첫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009년 취임식보다 배 이상 많은 2만 명의 주 방위군이 투입되고 이를 2만 5000명까지 늘릴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취임식장인 의사당 앞 내셔널몰은 이미 봉쇄에 들어가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다.


백악관과 의사당을 잇는 내셔널몰 인근 지하철역은 모두 폐쇄됐으며, 워싱턴DC 내 주요 도로 통행도 차단됐다.

연방수사국(FBI)은 주말인 16일부터 취임식 날인 20일까지 미전역의 주 의회에서 극우 집단의 무장 시위 가능성을 경고한 상태다.


CNN방송에 따르면 플로리다와 메인주는 주 의사당 주변에 방위군을 배치했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미시간, 버지니아주는 주 의회 주변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시위대 통제를 위한 추가 조처를 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아예 장벽을 세웠다.


지난해 중무장 시위대가 의사당에 몰려들었던 미시간주는 의사당 내 총기 휴대를 금지했지만, 이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가 나왔다.


미 전역이 제2의 의회 난입 사태를 막기 위한 철통 방어 태세에 돌입한 가운데 대부분의 시위는 일요일인 17일에 예고된 상태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