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김정일 조문하자더니”…정의당 “언제까지 색깔론”

최종수정 2020.10.26 14:00 기사입력 2020.10.26 14:00

댓글쓰기

하태경 “당대표 바뀌어 기대 컸는데 역시나”
정의당 “당시 당 존재 안 해…팩트체크부터 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과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조문하자고 했던 정의당이 이건희 삼성 회장 조문은 안 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하자 정의당은 “언제까지 색깔론으로 먹고 살 작정이냐”고 맞받아쳤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의당이) 세계에서 제일 못사는 나라를 만든 김 위원장보다 세계 1등 기업을 만들어 못사는 나라를 잘사는 나라로 탈바꿈시킨 경제 리더의 삶이 더 가치가 없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정의당이 지향하는 국정가치가 나라를 잘 살게 하는 건 아니라는 뜻”이라며 “정의당의 대표가 바뀌어서 기대감이 컸는데 혹시나가 역시나가 됐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즉각 반박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하 의원이 오늘 또 헛다리 짚는 소리를 했다”며 “김 위원장이 사망하던 2011년 12월 당시 정의당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하 의원은) 비방을 하고 싶으면 팩트체크부터 똑바로 하라”며 “색깔론으로 물고 늘어지며 정의당을 폄훼하려는 시도는 이제 그만 두기 바란다. 더구나 색깔론에 이건희 회장의 조문 문제까지 갖다 붙이는 것이야말로 고인 모독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