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 협박 관심 없다'는 통합당…민주당 강행할까 '부담감'도

최종수정 2020.08.06 11:23 기사입력 2020.08.06 11: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혜민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에 야당이 협력하지 않을 경우 단독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데 대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협박에 관심 없다"며 일축했다.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을 보고 방침을 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 위원장은 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원내대표가 (공수처장 추천위원으로) 누가 적합한가 하고 있는데, (이 대표가) 협박성으로 얘기한 건 우리가 별로 관심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8월 국회 시작 전까지 통합당은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선임해 법적 책임을 다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다른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강조한 데 따른 답변이다. 통합당이 공수처법의 위헌성을 문제삼으며 추천위원 선임을 거부하면서 공수처는 지난달 15일로 정해진 출범시한을 훌쩍 넘긴 상황이다.

통합당은 추천위원을 내부적으로 살펴보면서도 "시간이 없다"며 명확한 답을 주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통합당 관계자는 "(추천위원 선임에는)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며 "(후보자 물색) 논의야 있을 수 있는 것이지만 시간이 걸린다"고 답했다. 내부적으로 찾아볼 수야 있겠지만 선임까지는 시간이 걸린다는 뜻. 이미 2명의 추천위원을 선임한 여당과는 대조적이다.


일단 통합당의 공식 입장은 헌재의 판결을 기다린다는 것이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5일 구두논평을 통해 "공수처 관련법이 본회의를 통과했지만 통합당은 동의한 바 없다"며 "또한 공수처는 헌법에 근거가 없는 초법적인 기관으로, 현재 헌법재판소에서 헌법소원에 대해 심리 중이다.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제해 달라"고 이 대표에게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대표가 법 개정까지 암시하며 압박한 데 대한 부담감은 크다. 실제로 지난 국회 법사위에서 공수처 운영 규칙안에 기한 내 추천위원이 결정되지 않을 경우 의장이 교섭단체를 지정해 추천하도록 하는 조항이 논의 끝에 빠지기도 했다. 통합당의 '비토권'을 사실상 빼앗는 안으로, 8월 국회에서 민주당이 법 개정을 통해 이같은 안을 다시 밀어부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홍문표 통합당 의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가 '8월달까지 안 하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이야기하셨는데, 법을 고쳐서라도 이걸 하겠다는 암시적인 이야기"라며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좀 늦더라도 지금 헌재에 저희들이 문의해놓은 것을 답을 보면서, 여야가 지혜를 모아서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차선책"이라며 "저희들은 이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