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박원순 피해여성에는 침묵하면서…추미애, 난데없는 '여성 장관' 호소"

최종수정 2020.07.15 10:46 기사입력 2020.07.15 10: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고 한 데 대해 미래통합당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피해여성에 대해서는 침묵하면서 난데없이 '여성 장관' 호소에 나섰다"며 비판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이 분은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추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 증세가 심각하다. 화보다 웃음이 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지금은 자신의 소리에 귀 기울일 때가 아니다. 그럴 시간이면 피해 여성의 목소리를 한번이라도 들어 달라"며 "'성범죄 한 번 걸리면 끝장'이라던 결기 그대로 고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밝혀 달라. 그것이야말로 '여성 장관'이 아닌 '추미애 장관'이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피해자 진술 한 마디에 안희정 전 지사를 출당시켰던 의지를 돌아보면, N번방 등 성범죄에 무관용으로 대처한다던 추상같은 결기를 돌아보면, 검찰 특별수사팀 구성 또한 전혀 어렵지 않을 것"이라며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도 대통령 말 한마디면 벌떡 일어나 수사하는 정부 아닌가. 웃음이 나오는 사람은 장관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