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여파로 운영 중단한 식당 업주,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20.07.15 10:55 기사입력 2020.07.15 10:5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게 운영을 중단한 50대 자영업자가 숨진채 발견됐다.


15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14일) 오전 10시30분께 서구의 한 식당 안에서 업주 A(56) 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A 씨의 아내 B 씨가 숨져있는 A 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식당 내부 폐쇄회로(CC)TV와 연결된 스마트폰으로 A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식당에 찾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 씨의 옆에서 빈 소주병 30여개가 발견됐으며 CCTV 영상에는 A씨가 술을 마시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손님이 없어지자, 지난 2일부터 가게 운영을 중단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범죄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A 씨의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