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5주만에 순매수 전환…코스피 사고 코스닥 팔고

최종수정 2019.12.15 13:46 기사입력 2019.12.15 13: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5주만에 순매수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사자'세로 전환한 반면 코스닥시장에서는 한 주만에 '팔자'세로 돌아섰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9일부터까지 13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1조791억원을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1조1119억원을 사들였으나 코스닥시장에서는 323억원을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6514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SK하이닉스 를 2872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삼성전기 (829억원), NAVER (380억원), LG디스플레이 (361억원), 엔씨소프트 (355억원), 신세계인터내셔날 (324억원), 카카오 (293억원), 삼성전자우 (290억원), 하나금융지주 (280억원) 등을 사들였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KT&G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KT&G를 747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현대차 를 671억원 팔아치웠다. 이밖에 한국전력 (388억원), LG생활건강 (377억원), LG화학 (280억원), SK이노베이션 (266억원), 셀트리온 (250억원), S-Oil (250억원), 젬백스 (243억원), 헬릭스미스 (222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협상에 합의하면서 증시 강세가 기대된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주 굵직한 이벤트로 인해 관망세가 짙어졌으나 최상의 결과가 도출되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돼 지수는 강하게 상승했다"면서 "특히 시장의 가장 큰 변동성 요인이었던 미·중 양국 무역협상이 1단계 합의를 도출하면서 한 해를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또한 영국 조기 총선에서 보수당이 승리하면서 브렉시트를 둘러싼 우려도 완화돼 센티멘트가 개선되면서 증시에 우호적일 것"이라며 "한국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경기선행지수가 29개월 만에 반등하며 펀더멘털 역시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펀더멘털과 센티멘트가 동시에 개선 신호를 보내면서 대형주를 중심으로 증시는 상승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반도체 중심의 IT업종과 함께 그동안 소외받았던 에너지, 철강, 조선 등과 같은 시클리컬(경기민감) 업종으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