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란젓·새우젓 등…시중유통 젓갈, A형 간염 바이러스 불검출

최종수정 2019.11.20 09:10 기사입력 2019.11.20 09:10

댓글쓰기

식약처, 125건 수거·검사

연도별 A형 간염 신고환자 추이

연도별 A형 간염 신고환자 추이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제품 3개 중 1개꼴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지만 명란젓, 오징어젓, 새우젓 등에선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시중에 유통 중인 젓갈류 제품 125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멸치젓, 새우젓, 명란젓, 오징어젓, 창난젓, 낙지젓 등 생산·유통량이 많은 상위 6개 품목 제조업제 제품 85건을 수거·검사했다. 서울특별시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도 지난달 4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재래시장 등에서 유통 중인 황석어젓 등 14개 품목 40건을 수거해 검사했다.


검사 결과 새우젓(24건), 오징어젓(20건), 멸치젓(19건), 낙지젓(18건), 창난젓(17건), 명란젓(14건), 황석어젓 등(13건) 제품에서 모두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유통·판매되고 있는 젓갈류 제품에 대한 수거·검사 등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