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연스럽게' 허재, 구례 오자마자 사고…아내에 도움요청

최종수정 2019.10.23 16:24 기사입력 2019.10.23 16:24

댓글쓰기

사진= MBN '자연스럽게' 방송 캡처

사진= MBN '자연스럽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전 농구감독 허재가 '자연스럽게'에서 사고를 쳐 궁금증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에는 전남 구례 현천마을 입구에서 누군가를 찾고 있는 김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민은 "동생이 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라고 있었지만, 차에서 내린 사람은 허재였다. 허재를 본 김종민은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허재는 "현천마을의 빈 집을 세컨드 하우스로 삼고 새로운 이웃으로 입주하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종민과 함께 마을 투어에 나섰다.


또 허재는 김종민과 함께 현천마을 필수 코스인 텃밭을 찾았다. 한눈에 봐도 많아 보이는 작업량에 그는 "오늘 이 많은 걸 다 해요?"라며 난색을 표했다.

이후 워니미니 하우스에 들어온 허재가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나 사고 쳤다"라고 심상찮은 고백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는 "당신이 나를 좀 도와줘야겠어"라고 말해 긴장감을 더했다. 이에 허재의 아내는 "고민거리 하나 더 생겼네"라고 웃으며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