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남북관계 상황 엄중…연말까지 중요한 계기 올것"

최종수정 2019.10.23 11:44 기사입력 2019.10.23 11:44

댓글쓰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 23일 오전 국회 간담회서 밝혀
"북한, 다양한 방식으로 실망감 표출…금강산 발언도 그 일환으로 판단"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의에 참석 '북미대화 현안과 남북관계'에 대해 강연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의에 참석 '북미대화 현안과 남북관계'에 대해 강연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현재 남북관계 상황이 엄중하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북ㆍ미대화 현안과 남북관계'를 주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관련 발언 등 남북 현안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김한정 민주당 한반도 특위 간사는 간담회직후 기자들과 만나 "통일부 장관이 현재 남북관계 상황이 엄중하다, 결코 좋다고 볼수 없다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북ㆍ미든, 남북이든 연말까지 한 두 번의 중요한 계기가 올 것이고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 간사는 "북은 북대로 남측에 대한 실망감을 다양한 방식으로 표출하고 있고, (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관련 발언도 그 일환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장관도 금강산 관련 발언이 북한이 남한에 대한 불만 표출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김 장관은 김 위원장의 이번 발언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책을 내놓지는 않았다. 김 간사에 따르면 김 장관은 "(김 위원장이) 선대 정책을 비판하는 자세를 취했기 때문에 좀 더 분석해 봐야한다"면서 "북한이 보내는 시그널은 복합적인 만큼, 정책적인지 아니면 다른 의도가 있는지 의미를 파악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금강산 발언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아직까지는 정확하게 맥락을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본 뒤 통일부 차원에서 대응하도록 하겠다"면서 말을 아꼈다.

김 간사는 또 "정부는 북ㆍ미간, 남북간에 앞으로 중대한 대화의 계기가 찾아올텐데 이 기회를 잘 포착해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방역협력이라든지, 다양한 형태에서 진척이 늦었던 남북간 공간에 있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간의 협력의 공간이 많이 있다"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은 북한에게도 큰 문제고, 남북간 방역 협력은 축산협력으로도 이어질수 있을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