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재훈 “유승민 ‘한국당과 통합’ 모욕적 언사라더니…지금은 부인 안 해”

최종수정 2019.10.18 10:07 기사입력 2019.10.18 10:07

댓글쓰기

“빠른 시간 내에 결론 및 결단 내려주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18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자유한국당과의 조건부 통합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유 대표는 예전에는 한국당과의 통합 연대 가능성을 제기하면 모욕적인 언사라고 받아들이고 말했는데 지금은 일부 조건은 달긴 했지만 한국당과의 대화 및 통합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창당 및 집단 탈당을 통한 한국당과의 통합 연대라는 플랜 A와 바른미래당 잔류 및 당의 회복을 위한 큰 걸음에 동참하고자 하는 플랜B를 선택해주되, 유 대표 말대로 빠른 시간 내에 결론 및 결단을 내려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 대표는 지난 16일 변혁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제가 밝힌 원칙에 대해 생각이 정리되면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중요한 것은 만나는 게 아니라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집을 다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만나자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며 “양쪽에서 중간에 매개 역할을 하는 분들이 계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