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안위 "한빛1호기 사건, 특별조사 진행중…재방방지책 수립할 것"

최종수정 2019.05.31 14:13 기사입력 2019.05.31 14:13

댓글쓰기

광주와 전남, 전북 고창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지난 22일 전남 영광 한빛원전 앞에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광주와 전남, 전북 고창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지난 22일 전남 영광 한빛원전 앞에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1호기 사건에 대한 특별사법경찰관 수사 종료시 중간조사 결과를 우선 발표하고, 향후 재방방치대책을 수립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원안위는 제102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열고 한빛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에 대한 현황을 보고 받았다.


원안위는 특사경을 통한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 관련 수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를 통한 기술적 안전성 및 안전문화 점검 등의 특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안위는 특사경의 수사가 완료되면 중간조사 결과를 우선 발표하고, 기술적 안전성 및 안전문화 등에 대한 전체 조사가 마무리되면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이날 '원자력관계 면허시험 시행에 따른 경력(교육훈련 포함)의 내용 및 산출방법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고시안도 심의?의결했다. 이 안은 방사성동위원소취급자일반면허(RI면허)와 방사선취급감독자면허(SRI면허) 시험 응시자가 이공계 대학·전문대학 뿐 아니라 이공계 대학원에서 경력인정 과목을 이수할 경우에도 면허시험 응시를 위한 경력요건으로 인정하는 등 경력인정 제도를 개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