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투자증권, ELS·DLS 8종 모집…조기상환 확률·안정성↑

최종수정 2019.05.27 15:42 기사입력 2019.05.27 15:42

댓글쓰기

NH투자증권 전 영업점 및 홈페이지에서 청약 가능…상품별 최소 가입금액 100만원

사진=NH투자증권 제공

사진=NH투자증권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NH투자증권 은 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ELS) 5종, 기타파생결합증권(DLS) 3종 등 총 8종의 파생결합증권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모집 상품 가운데 ELS 18111호와 DLS 3747호는 1차 조기상환조건을 85%로 낮춰 조기상환 확률을 높였다. DLS 3747호의 경우 원금손실조건을 45%로 낮춰 상대적으로 안정성을 강화했다.


ELS 18111호는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유로스톡스50지수(EuroStoxx50), 니케이225지수(NIKKEI225)를 기초자산으로 한 만기 3년 상품이다. 조기상환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 가격이 최초기준가격 대비 85%(6,12,18,24개월), 80%(30개월), 75%(36개월) 이상인 경우 연 5.3%(세전)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연 5.3%(세전)의 수익을 지급한다. 다만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평가 시 어느 하나라도 75% 미만이면 만기상환조건에 따라 최대 100%까지 원금 손실이 가능하다.


DLS 3747호는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최근월 선물, 북해산 브렌트유 최근월 선물, 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품이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 가격이 최초기준가격 대비 85% 이상인 경우 연 8.0%(세전)의 수익을 지급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4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세전 연 8.0%의 수익을 지급한다. 단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4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평가 시 어느 하나라도 85% 미만이면 만기상환조건에 따라 최대 100%까지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번 청약은 NH투자증권 전 영업점 및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공모 기간은 ELS 18111~18114호는 오는 29일 오후 1시까지고, 다른 상품들은 30일 오후 4시까지다. 상품별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