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상 뜯어보기]다이나핏 ‘프레쉬 브라·타이츠’…여름 피트니스웨어 딱

최종수정 2019.05.27 09:00 기사입력 2019.05.27 09:00

댓글쓰기

착용 편의성…격렬한 움직임에도 흔들림 없어
가벼운 상의 하나만 걸치면 훌륭한 일상복 활용

[신상 뜯어보기]다이나핏 ‘프레쉬 브라·타이츠’…여름 피트니스웨어 딱

[신상 뜯어보기]다이나핏 ‘프레쉬 브라·타이츠’…여름 피트니스웨어 딱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때이른 더위에 벌써부터 여름휴가를 위한 몸 만들기에 한창인 사람들이 많다. 자연히 운동복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커지고 있는 상황. 운동복에 별반 관심이 없는 소비자라도 최근 피트니스 웨어의 대세를 묻는 질문엔 이같이 답할 것이다. '스포츠 브라에 타이츠' 라고.


이렇게 만나보게 된 다이나핏의 이번 시즌 신상 '프레쉬 브라'와 '프레쉬 7부 타이츠'의 첫인상은 흔히 말하는 '차도녀'를 떠올리게 했다. 블랙과 화이트 색상의 세련된 디자인으로, 착용만으로도 운동을 전문적으로 즐기는 강인한 여성이 된 듯한 자신감을 불어넣는 기분이었다.


제품을 보고 가장 눈에 띈 것은 착용 편의성이었다. 사실 그간 스포츠 브라나 타이츠는 입고 운동하기에는 좋지만 고탄성의 원단 특성상 착, 탈의가 다소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었다. 그러나 프레쉬 브라의 양 옆에는 사이드 후크가 달려있어 일체형 디자인임에도 입고 벗기가 한결 편안했다. 여기에 바람이 잘 통하는 메쉬 소재를 등판에 적용해 땀을 많이 흘려도 몸에 달라붙지 않아 훨씬 쾌적했다. 피부도 크게 비치지 않기 때문에 사람이 많은 곳에서도 편하게 입을 수 있었고, 스포츠 브라 본연의 기능에도 충실해 격렬한 운동에도 가슴을 흔들림 없이 잡아줬다.


타이츠도 취향에 따라 제품을 다르게 선택할 수 있었다. 일반 제품과 7부 제품이 있었는데, 날이 더워짐을 감안해 기장이 조금 더 짧은 7부로 결정했다. 사이즈도 스몰, 미디움, 라지 등 다양하다. 요즘은 여성 레깅스나 타이츠 등 피트니스웨어가 프리사이즈 위주로 출시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 제품은 소비자들이 체형에 맞는 제품을 직접 비교해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착용감도 우수했다. 하체에 탄탄하게 밀착돼 근육을 강하게 잡아주었지만 동시에 신축성이 좋아 움직임에는 전혀 방해가 되지 않았다. 부드러운 촉감이 특징인 '코튼 터치' 소재로 만들어져 피부에 직접 닿음에도 까끌거리거나 거친 느낌 없이 매끄러웠다. 무엇보다 민감한 와이존의 부각이 덜 되도록 제작돼 민망함이 덜했다.

두 제품 모두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깔끔한 디자인을 자랑해 가벼운 상의 하나만 걸치면 훌륭한 일상복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었다. 집과 피트니스 센터를 오가거나 운동 전후로 간단한 일을 봐야 할 때 옷차림이 신경 쓰였던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이런 고민을 쉽게 해결할 수 있을 듯 하다.


◆당신은 사야 해

#차도녀 느낌으로 편안하게 운동하고 싶다면

◆한 줄 느낌

#흔들림 없고 민망함도 없다

◆가격

#프레쉬 여성 7부 타이츠 6만9000원

#프레쉬 여성 브라 6만9000원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