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삼바 수사' 윗선 확대…임직원 선 꼬리 자르기 시도

최종수정 2019.05.24 15:02 기사입력 2019.05.24 11:26

댓글쓰기

김모 부사장 등 4명 말 맞춘 정황
김태한 대표는 영장심사 출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단독[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삼성전자 고위 임원들 사이에서 '꼬리자르기' 시도가 있었음을 입증할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꼬리자르기 시도는 자연스레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삼성바이오를 넘어 그룹 전체 즉 이재용 부회장 경영권 승계와 연관돼 있음을 알려주는 강력한 정황증거가 된다.


24일 아시아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구속영장이 청구돼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삼성전자 김모 부사장과 박모 부사장은 각자의 직속 부하인 백모 상무와 서모 상무에게 '(삼성전자가 아닌) 자체 판단으로 증거인멸을 했다'는 취지로 검찰에 진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ㆍ박 부사장과 백ㆍ서 상무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직전인 지난 9일 "양모 삼성바이오에피스 상무의 부탁으로 증거인멸을 하게 됐고 (삼성전자) TF와는 관계 없다"고 진술하도록 4명이 말을 맞춘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이다. 김ㆍ박 부사장 역시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 같은 일이 있었음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고, 백ㆍ서 상무는 심사 후 구속됐다.


삼성바이오 내부에서도 고위 임원과 하급자 간 증거인멸 책임 등을 두고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용서버 등을 공장 바닥에 숨겼던 삼성바이오 직원들은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했고, 검찰이 그 윗선으로 보이는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를 불러 대질신문을 진행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직원들의 진술에 화를 내며 대질신문 조서에 서명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김ㆍ박 삼성전자 부사장과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에 분식회계의혹 관련 내부감리 절차 종료 후 지적사항에 대해 해명할 준비를 하라며 조치사전통지서를 보냈다. 4일 후인 5월 5일 삼성그룹 수뇌부는 서초사옥에서 모여 검찰 수사에 대비한 증거인멸 방침을 결정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김 대표와 김ㆍ박 부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