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관 9명 중 8명이 관료 출신...국정 장악력 높이고 인재풀 확대 포석

최종수정 2019.05.24 11:23 기사입력 2019.05.24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외교부, 통일부 등 차관급 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하면서 관료들을 대거 발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김성수 한국화학연구원 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8명은 해당 부처에서 잔뼈가 굵은 관료 출신이다.


특히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등 6명은 해당부처 1급에서 차관으로 바로 승진한 경우다.


외교관 출신인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국립외교원장을 하다 금의환향했고, 6급 특채로 공직에 입문한 서호 통일부 차관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을 하다 차관으로 발탁됐다.


이번 인사에 나타난 내부 승진 기조는 현 정부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는 관료들을 차관에 포진시켜 국정 장악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공무원들이 기대만큼 움직이지 않는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청와대는 인사를 통해 공직사회에 긴장감을 불어 넣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차관급 16명을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하면서 청와대 참모를 주요 부처 차관에 내려 보낸 것의 연장선상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기획재정부 1차관에 이호승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이, 국무조정실 제2차장에 차영환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에는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각각 임명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차관 인사에 대해 "내부 인사들이 많이 발탁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가 가지는 국정 과제들을 정확하게 알고 있고 그것을 실현해 낼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내부 발탁을 통해 차관 자리를 채운 것은 인재풀을 넓히려는 포석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에서 1급으로 승진한 ‘문재인 정부 관료’들을 차관으로 임명해 ‘장관 후보군’에 편입시켰다는 것이다.


대선 캠프에 몸담았던 사람들 중에 인사 검증을 통과해 장관으로 나설 수 있는 사람은 대부분 기용돼 ‘가용 자원’이 많지 않은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


청와대 관계자는 “집권 후반기 개각에 대비해 ‘가용 자원’을 많이 확보해야 하는데 관료 출신 차관은 언제든 장관으로 발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관료 출신은 안정적으로 국정 운영을 해야 하는 집권 후반기로 갈수록 수요가 많아진다”고 했다.


현재 장관급 인사 중에서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지난해 11월 개각 때 차관급인 국무조정실 2차장에서 발탁된 사례가 있다.


현 정부 출범 직후 기획재정부 1, 2차관에 임명된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와 김용진 전 차관 등은 경제부처 장관으로 발탁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가에서는 보고 있다.


이번에 물러난 차관들 중에서도 천해성 통일부 차관, 권덕칠 복지부 차관, 서주석 국방부 차관 등은 현 정부에서 언제든 장관으로 중용될 수 있는 인사로 꼽힌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