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근로복지공단, 국내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개소

최종수정 2019.05.24 14:00 기사입력 2019.05.24 14:00

댓글쓰기

고용부·근로복지공단, 국내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개소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24일 우리나라 최초의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모델인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코레일유통공사 20층에 위치한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은 서울·경인권에 거주하며 통원 치료를 받고자 하는 산재 환자에게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그동안 근로복지공단 산하의 산재병원은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음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접근하기 힘들어 거동이 불편한 산재 환자들이 치료 받기 어려웠다.


이런 접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독일과 미국 등 선진국의 사례를 참고삼고 내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을 열게 됐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공단 서울의원은 산재 환자들이 출퇴근 시간에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2교대 근무) 운영한다.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물리·작업치료사 등이 맞춤형 전문 재활 프로그램과 심리 재활 등 재활 치료를 제공하며 직업 재활 프로그램과 취업 상담 등도 함께 지원한다.


산재병원 재활센터는 공무원연금공단, 사학연금공단과 업무 협약을 맺어 산재 노동자뿐만 아니라 공무원과 사립학교 교직원도 공무상 재해에 대해 본인 부담 없이 전문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으로 재임한 시절에 추진했던 외래재활센터가 마침내 개소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른 지역에도 외래재활센터를 늘려 산재병원의 접근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활수가 및 직업 복귀 프로그램을 확충하고 산재 환자 채용 사업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산재 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일 것"이라며 "산재 노동자와 함께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