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뜰폰 선불유심칩 판매 4년반만에 최고

최종수정 2019.04.28 11:30 기사입력 2019.04.28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알뜰폰 선불폰(유심칩 판매) 가입자 수가 4년반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8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등에 따르면 알뜰폰 업계의 선불폰 신규 가입자 수는 지난 3월 18만6천48명으로 2014년 9월(18만6천48명) 이후 4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알뜰폰 선불폰 가입자는 지난해 12월 13만8천89명에서 올 1월 15만7천731명, 2월 16만672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3월에는 18만명을 넘어섰다. 넉달새 35%가량 급증했다. 선불폰은 95%가량 유심 형태로 판매되며 알뜰폰 업계의 판매 비중이 90%를 차지한다.


업체별로는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자회사 '미디어로그'의 선불폰 가입자 수가 지난해 11월 3200명에서 올 3월 3배에 육박하는 9353명으로 급증했다. KT엠모바일은 지난 3월 1만199명으로 같은 기간 29.1% 증가했고 SK텔링크는 1만2천64명으로 6.9% 늘었다.


선불폰 판매가 늘어나는 것은 알뜰폰을 통해 1인당 4개 회선을 개통할 수 있는 규정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인당 최대 4개 회선을 개통할 수 있어 30여 알뜰폰(MVNO) 사업자를 이용하면 1인당 100여개 회선을 열 수 있다. 이동통신 사업자(MNO)는 이통3사를 모두 포함해 1인당 최대 6대까지만 회선 개통이 가능하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