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흑자전환…'아시아 시장서 선전'

최종수정 2019.04.28 12:00 기사입력 2019.04.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회사들의 해외점포들의 실적이 개선되어 흑자를 기록했다. 아시아지역을 중심으로 보험영업 실적이 개선됐다.


금융감독원은 28일 '2018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을 공개했다. 국내 보험사들은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12개국에 진출해 35개 점포를 운영중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보험사 해외점포는 지난해 2370만달러(약 275억원)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당기순이익이 4460만달러 개선된 것이다.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흑자전환…'아시아 시장서 선전'


실적이 개선된 것은 보험영업 실적이 늘어서다. 지난해 보험영업을 통해 235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말에 기록한 2580만달러 적자에 비해 4460만달러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싱가포르와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지역에서 순이익이 늘었다. 미국에서는 2017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적자를 기록했지만 적자폭은 480만달러 줄어든 199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국내 보험사 해외점포 재무상황을 살펴보면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총자산은 45억8900만달러로 전년말에 비해 2억3800만달러 줄었다. 점포 청산, 보험금 지급 등이 주요 이유다. 자본금은 19억7200만달러였지만 역시 점포 청산 등으로 인해 전년보다 1억2200만달러 줄었다.


국내 보험사의 해외 점포는 아시아에 21개, 미국에 9개, 중국 3개 순이다.


금감원은 "보험사가 새로운 수익원 창출을 위해 아시아 신흥국 진출을 확대하고 있으며,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 등으로 관심도가 높아지는 상황으로 최근에는 보험사 단독으로 지점·법인을 설립하기보다는 현지 금융회사와의 합작·지분투자를 통해 진출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다만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해서는 면밀한 시장조사 및 현지화 모색을 통한 안정적인 성장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금감원은 보험사의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하고 해외 감독당국과의 협조 등을 통해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한편, 해외점포 운영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