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총리 "노무현 통해 정치 본질 깨달아"

최종수정 2019.04.28 10:17 기사입력 2019.04.28 08:52

댓글쓰기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 관람
"노무현 당선, '포 더 피플'에서 '바이 더 피플'의 시대가 왔다는 의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통해 정치의 본질을 깨달았다"며 "그의 존재 자체가 우리에게 희망, 고통, 각성 등 복합적인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을 본 뒤 근처 청년 창업 맥줏집에서 노무현재단 장학생, 영화에 출연한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과 뒤풀이를 가졌다.


이 총리는 "노무현 하면 떠오르는 것은 희망"이라면서 "바보도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희망, 권위주의와 지역주의가 허물어질 수 있다는 희망, 노사모로 대표되는 보통 사람들이 뭔가를 할 수 있다는 희망이었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대선후보와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역임했던 이 총리는 "당시 출입 기자들에게 2002년 대선의 정치사적 의미에 대해 '포 더 피플'(국민을 위한)에서 '바이 더 피플'(국민에 의한)의 시대가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이 당한 수많은 조롱, 경멸, 턱없는 왜곡, 그것을 막아내지 못한 우리의 무력감,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감에서 오는 고통이 있다"며 "'바이 더 피플'은 부단한 과정에서 온다는 각성을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무현을 흔들고 왜곡하고 조롱했던 사회구조가 개선돼 있다? 그렇다고 답할 자신이 없다"고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노 전 대통령과의 여러 일화도 풀어놓았다. 그는 "제가 최종정리한 취임사를 한 자도 안 고치고 읽어주실 정도로 관대하신 분인데 딱 한 번 역정을 내신 적이 있다"며 "TV 토론을 앞두고 넥타이와 표정을 어떻게 하셔야 한다고 이야기했더니 '그게 왜 중요합니까. 그 이야기 그만 하세요'라며 역정을 내시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해 "TV를 보는 국민은 꾸민다고 해서 넘어가지 않고 (정치인의) 뒷모습도 다 본다"며 "그것을 일찌감치 간파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2002년 대선 경선 이전 노 전 대통령의 최고위원 시절 광주 연설도 소개했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임기 말이어서 지역 내 피로감이 있었지만, 이것을 뒤집을만큼 진정성 있는 연설이었다는 것이 이 총리의 설명이다.


이 총리는 당시 노 전 대통령이 '경상도 사람인 내가 김대중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바른길로 갈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광주 시민 여러분도 길 놔주고 다리 놔줄 것을 기대하고 지지한 것이 아니지 않으냐'고 연설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저는) 대변인이어서 당시에 뒤에 앉아있는데 정치의 본질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8일 새벽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영화 관람 사실을 소개하며 "노무현 대통령께서 우리에게 남기신 희망, 고통, 각성 등을 그대로 전해주는 작품"이라고 남겼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