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커톤'으로 아마존·이베이 뚫은 창업꿈나무

최종수정 2019.04.28 06:00 기사입력 2019.04.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26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전자상거래 수출 경진대회 최종 우승팀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실시한 전자상거래 수출 경진대회는 창ㆍ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구글ㆍ이베이 등 글로벌 플랫폼 전문가의 조력을 통한 '해커톤'방식으로 진행됐다. 37개팀 248명이 참가했다.


해커톤(Hackathon)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마라톤을 하는 것처럼 하루 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짜고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방식을 일컫는다.


참가자와 분야별 전문 조력자의 집단지성을 통해 해외시장 조사, 소비 트렌드 및 셀링 포인트 분석, 마케팅 아이디어 발굴 등 중소벤처기업 상품의 온라인수출 전략을 도출해 우수 아이디어 팀을 선정했다.


우수 아이디어 팀에게는 상품페이지 제작, SNSㆍ광고 등 온라인수출 전략을 실행할 수 있는 마케팅활동비를 지급해 2개월 간의 마케팅 실전을 진행했다. 최종 우승팀은 마케팅 실전을 통한 온라인 판매성과 점수와 해외바이어의 콘텐츠 평가 점수를 합계해 선정했다.

최종 우승팀으로 후스구스, 무니, e-셀링이 선정됐다. 우수팀으로 Feel Young, 1966, 새벽4시가 선정돼 총 6개팀 30명을 시상했다.


이들은 K-뷰티, 블루투스 이어폰, 식초비타민, 샤워필터 등 다양한 품목의 중소벤처기업 상품을 아마존, 이베이, 큐텐에 신규로 입점시켜 5백만 원 이상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번 시상 팀에게는 전자상거래 전문교육, 그리고 글로벌 전자상거래 선진국 벤치마킹 해외연수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전자상거래는 특성상 처음부터 혼자의 힘으로 모두 해내기란 어려움이 많아, 전문가 등과의 협업이 꼭 필요한 분야"라며 "금년부터는 글로벌몰 등 전자상거래 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해 상품소싱, 마케팅, 판매실습까지 온라인수출 전과정을 지원해 파워셀러 창업 성공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해커톤'으로 아마존·이베이 뚫은 창업꿈나무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