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연 "4차산업혁명, 디지털화·노동 정책 병행해야"

최종수정 2019.04.28 06:00 기사입력 2019.04.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기업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디지털화 정책 뿐 아니라 노동 정책도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중기연은 28일 '노동 4.0, 인더스트리 4.0의 촉매' 보고서를 통해 "그동안 우리나라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혁신에 초점을 두고 노동·고용 변화에 대응하는 노동 정책에는 관심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하면 기술 발전에 따른 노동·고용 변화도 빨라질 전망이라며 노동·사회적 혁신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기연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새로운 노동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독일의 '노동 4.0' 사례에 주목해야 한다고 봤다. 독일의 노동 4.0 정책은 '플랫폼 인더스트리 4.0'과 병행 추진되는데 '노동 4.0 녹서 발간 → 사회적 대화 → 노동 4.0 백서 발간'을 통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노동 4.0 정책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시작했으나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이니셔티브 경제 & 노동 4.0' 등 주정부의 노동 4.0 정책과 기업 차원의 노동 4.0으로 확산 중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 기업에서 노동 4.0은 사람과 기계 간 협력, 문화 변화, 디지털 리더십의 확산, 크라우드(crowd) 혁신을 통한 유연한 인력 증가, 직업 재교육을 통한 디지털 마인드 체험 등의 측면에서 수행된다.


독일 중소기업에서 노동 4.0은 노동의 유연화와 평생학습으로 이해되고, 독일 연방정부, 산별 노조, 독일 상공회의소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노동 4.0 조직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고 있다.


권준화 중기연 연구위원은 "노동 4.0이 미래가 아닌 현실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매우 중요하다"며 "디지털화 정책과 병행하는 노동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 연구위원은 "우리나라에서 노동 4.0이 현재 과제로 구체화되려면 정부가 주도적으로 사회적 대화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중소기업이 노동 4.0을 촉진할 수 있도록지원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독일 노동 4.0 지표를 벤치마킹해 국내 중소기업의 노동 4.0 수준에 대한 진단 평가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권 연구위원은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해 노동 정책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도입에 따른 노동·고용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