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재산 증가, 실제론 2억5100만원

최종수정 2019.03.29 15:59 기사입력 2019.03.29 15:59

댓글쓰기

올해 신고액은 +1억3582만원

지난해 토지 이중 계산해 신고

이 부분 제외로 1억1217만원 빠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년간 실제 재산 증가액은 2억5100만원인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2019년도 정기 재산 변동’에 기재된 문 대통령의 재산증가액 1억3582만원과 1억 원 이상 차이가 있는 것이다. 전년도에 중복 신고된 경남 양산 토지를 이번에 제외하면서 관보에 게재된 재산 증가액이 실제 재산 증가액 보다 1억 원 이상 줄어들었다.

2019년도 정기재산 변동에 따르면 문 대통령 재산은 예금과 건물, 토지, 부채, 자동차, 지식재산권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를 모두 합한 재산은 20억1601만원이다.


항목 별로 보면 예금은 13억4513만원에서 15억660만원으로 1억6147만원으로 증가했다. 김정숙 여사 명의로 된 ‘사인 간 부채’ 9000만원을 상환하면서 채무도 2억8142만원에서 1억9166만원으로 8976만원 감소했다. 예금이 늘고 부채가 줄면서 실제 재산은 2억5100만원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대통령 급여(2억2629만원)와 ‘문재인의 운명’ 등의 인세 수입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2017년 이후 문 대통령의 인세 수입은 약 1억5000만원이다.


경남 양산의 자택 등 건물은 공시지가가 올라가면서 4억5305만원에서 4억7760만원으로 2455만원 늘어났다. 반면 토지는 3억3758만원에서 2억86만원으로 1억3672만원 감소했다. 토지 가격이 1억3672만원 감소한 것은 전년도에 이중 신고한 토지를 제외했기 때문이다. 이중 신고된 토지를 제외한 부동산(건물, 토지) 평가액은 4238만원 증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주택은 건물과 건물 밑에 있는 토지를 합산해 ‘건물’ 가격으로 신고하게 돼 있는데 전년도에 건물 밑에 있는 토지를 별도로 신고하면서 이중으로 계산됐다”며 “이번에 이중으로 신고된 토지를 제외해 이를 바로 잡았다”고 말했다.


예금이 늘고 채무가 줄어 실제 재산은 2억5100만원 늘었지만 건물과 토지 평가액이 1억1217만원 감소하면서 관보에는 문 대통령 재산이 1억3582만원 증가된 것으로 기재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실제 재산 증가액은 2억5100만원이 맞지만 이중 계산된 토지를 바로잡으면서 관보에는 다르게 표기됐다”며 “기재 착오나 고의적인 축소는 아니며 항목별 총액의 증감액을 기재하도록 돼 있는 재산신고 가이드라인을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