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황창규 KT 회장 '수십억 자문료 로비' 의혹 수사착수

최종수정 2019.03.28 16:00 기사입력 2019.03.28 15:13

댓글쓰기

KT새노조·시민단체 고발 사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에 배당

황창규 KT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헤스페리아 호텔에서 열린 MWC19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황창규 KT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헤스페리아 호텔에서 열린 MWC19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이 황창규 KT 회장의 수십억대 자문료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KT전국민주동지회와 시민단체가 황 회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과 군·경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적게는 월 400만원, 많게는 월 1300여만원을 지급하면서 자문료 명목으로 총 20억원을 쓴 혐의를 받는다.


앞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T가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정치권 인사 등 14명을 자사 경영고문으로 위촉했고 자문료 총액은 약 20억원에 이른다고 폭로했다. 경영고문 명단에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방위) 위원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 3명과 함께 방송통신위원회·경찰청·행정안전부·국민안전처 등 KT와 직접 업무 관련성이 있는 부처 고위 공무원 출신들이 포함돼있다.


황 회장은 이른바 '상품권깡'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19·20대 국회의원과 총선 출마자 등 정치인 99명에게 후원금 4억3790만원을 보낸 혐의에 대한 수사도 받고 있다. 올해 1월 이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황 회장을 소환조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6월 업무상횡령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황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기각됐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