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산게임 수출 활황에…지식재산권 적자 '역대 최소'

최종수정 2019.03.21 12:00 기사입력 2019.03.21 12:00

댓글쓰기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국산 게임의 해외 수출이 증가하면서 지난해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적자규모가 역대 최소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7억2000만달러 적자였다.


이는 2010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연간기준으로 최소 규모의 적자다. 2017년 기록한 16억9000만달러 대비 절반 이상 적자가 감소했다.


적자가 대폭 축소된 것은 국산 게임의 해외 수출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게임회사를 중심으로 프랜차이즈권, 상표권, 컴퓨터프로그램 등의 해외 수출이 증가하며 지적재산권 적자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게임 수출이 증가하면서 게임회사가 포함된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은 흑자규모가 전년인 2017년 4억6000만달러에서 2018년 11억8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이는 연간기준으로 역대 최대 흑자다.

반면 제조업은 적자규모가 전년 11억9000만달러에서 12억1000달러로 소폭 확대됐다. 자동차·트레일러는 흑자규모가 전년 7억7000만달러에서 9억2000만달러로 확대됐지만 화학제품·의약품 적자규모가 전년 3억1000만달러에서 4억6000만달러로 확대되면서 제조업 적자가 늘었다.

자료 : 한국은행

자료 : 한국은행



거래 상대방 국가별로 보면 중국에서는 흑자규모가 전년 21억7000만달러에서 30억2000만달러로, 베트남에서는 흑자규모가 24억1000만달러에서 24억6000만달러로 확대됐다.


특히 중국은 연간 기준 역대 최대 흑자인데 국산 게임이 가장 많이 진출하면서 흑자규모가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베트남의 경우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본국인 우리나라로 로열티를 보내면서 흑자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한은은 밝혔다.


기관형태별로 보면 국내 대기업은 흑자규모가 전년 3억3000만달러에서 15억3000만달러로, 국내 중소·중견기업은 흑자규모가 전년 13억2000만달러에서 15억5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반면 외국인투자 중소·중견기업은 적자규모가 전년 30억7000만달러에서 34억1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