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FSN, 작년 영업익 전년比 4686%↑…"AI?빅데이터 기반 광고 효율 개선"

최종수정 2019.03.21 11:12 기사입력 2019.03.21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통합 디지털 마케팅 기업 퓨쳐스트림네트웍스 가 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광고 효율 최적화로 지난해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21일 감사보고서를 공시한 FSN은 2018년 영업이익이 97억원, 당기순이익이 3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685.9%, 682.7% 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54억원으로 266.6% 가량 늘었다.


FSN은 지난해 실적 서프라이즈 배경으로 AI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및 머신러닝을 통한 광고 효율 최적화를 손꼽았다. 이 외 그룹 내 계열사들을 에이전시와 테크 그룹으로 재편하면서 종합 마케팅 상품 개발과 통합 미디어 바잉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올해 실적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지난 2년간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6개국에 현지 법인 설립을 완료한 FSN은, 올해 현지화 전략을 통해 해외 사업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5년 이후 FSN의 해외 사업은 매년 50%씩 성장세를 지속해오고 있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지난해 실적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한 FSN은 올해 역시 미디어 커머스 등 4차산업 기반의 신사업을 중심으로 지속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지난 해 12월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메이크어스의 영상 콘텐츠 제작 능력과 FSN의 디지털 마케팅 역량을 결합한 미디어 커머스 신사업도 구체화되고 있는 만큼, 이른 시일 내 가시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