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3명 중 2명 '창업' 관심"…중기부 창업벤처정책인식도 발표

최종수정 2019.03.21 12:00 기사입력 2019.03.2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국민 3명 중 2명은 창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생태계 전반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을 설문조사한 '2018년 창업벤처 정책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국민 58.1%가 창업에 관심이 있으며 이미 창업을 한 사람을 포함해 65.7%가 창업을 할 의향이 있다.


현재 창업환경을 3년 전과 비교하면 '개선됐다'(49.1%)는 의견이 많았다. 앞으로 더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도 67.5%에 달했다.


국민 10명 중 8명(81.1%)은 정부의 창업지원사업을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명 중 9명(91.2%)은 정부 창업지원사업의 확대를 요구했다.

전문가들의 정부 창업정책 인지도는 100점 만점에 67.2점으로 전년 67.0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정책 만족도는 71.8점으로 전년 70.6점보다 소폭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현 정부에 대해 평균 68.2점으로 평가했으나 향후 기대는 79.4점으로 보다 큰 역할을 촉구했다. 4차 산업혁명 대응 수준은 59.1점,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정책은 55.2점 등을 받았다.


창업벤처 정책인식 실태조사는 매년 중기부가 일반국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창업 의향, 창업 인식, 정책·사업 평가를 묻는 조사다. 이번 조사는 일반국민 3000명과 창업·벤처기업, 엔젤투자자, 벤처캐피탈털, 엑셀러레이터 등 전문가 193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창업생태계에 대한 민간의 평가와 전망이 매년 조금씩 개선되는 추세"라며 "미흡한 부분이 개선될 수 있도록 향후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