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명 중 4명 "대북제재 유지해야"…1명만 "先완화"

최종수정 2019.03.19 14:44 기사입력 2019.03.19 14:44

댓글쓰기

민주평통 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
10명 중 6명 "北美 중재 위해 남북정상회담 개최"
북·미 비핵화 협상 전망도 낙관이 비관 앞서
5명 중 3명 "금강산 관광재개, 비핵화에 도움"


10명 중 4명 "대북제재 유지해야"…1명만 "先완화"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내놓지 않는 상황에서, 한국인 10명 중 4명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제재를 먼저 완화해야 한다는 사람은 1명꼴에 그쳤다.


다만 북·미 비핵화 협상의 전망은 낙관이 비관을 앞섰다. 5명 중 3명은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6명은 한국이 북·미 중재를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봤다.


19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핵화 및 대북제재와 관련해 '대북제재 유지' 의견이 41.6%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제재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의견에 대체로 공감하는 것으로 보인다. '단계별 대북제재 완화'는 40.3%로 뒤를 이었다. '선 대북제재 완화'는 13.7%'에 그쳤다.


10명 중 4명 "대북제재 유지해야"…1명만 "先완화"



지난달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끝났지만, 국민 과반수 이상은 향후 전망을 낙관하고 있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는 응답은 58.1%에 달했다.


5명 중 3명 이상이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경제에 '도움이 될 것(62.4%)'이라고 응답했다.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6.2%에 그쳤다.

10명 중 4명 "대북제재 유지해야"…1명만 "先완화"



한국의 '중재자' 역할과 관련해서는, 현 시점에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게 본다는 응답이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판문점 등에서 실무형 남북정상회담(36.6%), ▲공식적인 서울 남북정상회담(27.3%), ▲남북 고위급(장관급) 회담(11.6%), ▲대북 (대통령)특사 파견(10.8%) 순으로 조사됐다.


분기별 조사 추이분석 결과, 통일 후 한반도가 지금보다 발전되고 잘살게 될 것이라는 견해에 대해 '공감한다'는 응답은 65.2%에 달했다. 지난해 4분기 조사(59.6%)보다 5.6%P 증가한 것이다.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3%에 그쳤다.


10명 중 4명 "대북제재 유지해야"…1명만 "先완화"



북한체제의 개혁·개방 가능성에 대해서도 '높다'는 응답이 58.9% 나타나, 지난해 1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높다'는 응답이 '낮다'는 응답을 앞지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전화면접 방식으로 3월 15일~16일 양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