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양우 후보자 "영화산업 공정환경 조성 우선검토"

최종수정 2019.03.19 10:38 기사입력 2019.03.19 10:38

댓글쓰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영화계 일각에서 지적하는 과거 대기업 사외이사 경력 등과 관련해 영화산업 전반에 걸쳐 공정한 환경을 조성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해 나가겠다고 19일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명의의 참고자료에서 "공직자 재직 시에나 퇴직 후에도 한국 영화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성 확보와 건강하고 공정한 생태계 조성을 강조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박 후보자는 영화산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은 향후 청문회 등에서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전제하면서 본인이 공직에서 물러난 후에도 언론 등을 통해 공정하고 합리적인 영화생태계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썼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봉영화 최소상영 기간 보장, 극장부율(배급사와 극장 입장수입 배분비율) 조정의 전국적 확대, 교차상영 금지 등 중소 영화제작사의 권익증진과 한국영화산업 발전을 위한 개선방안을 국회에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일 반독과점 영화인대책위 등 영화계 일부 인사는 박 후보자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CJ ENM의 사외이사 경력을 문제삼으며 이날부터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에 들어갔다. 이들은 영화 배급과 상영을 겸하고 있는 CJ의 사외이사를 지낸 박 후보자가 문체부 장관 후보로 적절치 않다며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화계 안팎에선 박 후보자 지명 후 불거진 논란이 비단 최근의 일 때문만은 아니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1990년대 이후 멀티플렉스가 도입되면서 영화 제작ㆍ배급이나 상영을 둘러싼 헤게모니 다툼이 지속됐고, 대기업의 영화산업 진출이 활발해진 후 산업으로서 위상도 오르면서 이해관계가 한층 복잡해졌다. 영화계 일각의 반발을 두고 단순히 예술 대 자본, 혹은 대기업 대 반(反)대기업 식의 단순화한 도식으로 접근하기 힘든 배경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