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선미 "장자연과 친분 조금도 없었다…진실 안다면 함구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9.03.21 08:43 기사입력 2019.03.19 07:02

댓글쓰기

배우 송선미. 사진=연합뉴스

배우 송선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배우 송선미가 이른바 '장자연 문건'에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고인과 친분이 조금도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18일 '디스패치'는 지난 2009년 故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참고인 조사에 응했던 배우 이미숙의 조사 진술서를 공개하며 고인과의 관계를 재조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당시 이미숙이 참고인 조사 진술서에 "故장자연을 몰랐고 이번 사건을 통해 알게 됐다. 유장호와 장자연이 이 문건을 함께 작성한 사실도 모르고 문건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디스패치'는 2009년 소속사 동료였던 故장자연, 이미숙, 송선미 등은 김종승 대표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분쟁 중이었고 장자연은 위약금 문제로 고민했다고 전했다.


이후 장자연은 이미숙과 송선미가 새롭게 이적한 소속사의 매니저 유씨를 만나 자신이 겪은 피해 사례를 A4 용지에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故장자연은 매니저 유씨를 만나 그동안 겪은 피해사례를 법적 효력이 발생할 수 있는 문건으로 작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장자연의 동료이자 '장자연 문건'을 본 유일한 증인인 배우 윤지오 역시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같은 소속사 배우였던 이미숙, 송선미가 진실을 말해줘야 한다.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면 한마디라고 말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언급해 논란이 불거진 상태다.


이와 관련 송선미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고인이 되신 장자연님이 당시 저와 같은 회사에 있는지 조차 몰랐다. 매니저 유씨로부터 '김대표 밑에 있는 신인'라는 말을 얼핏 전해 들은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사건의 내막 등에 대해 잘 모르지만 제가 거론되는 것은 굉장한 부담이다. 아는것이 있다면 제가 왜 함구하고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아이를 키우며 소소한 행복을 찾으려 하고 있는데 제 이름이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것을 보며 무기력증을 느낀다. 김 대표와 매니저 유씨가 지금이라도 입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