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울경 단체장 "김해신공항 잘못된 결정"…소음·환경파괴 우려

최종수정 2019.03.17 14:27 기사입력 2019.03.17 14:27

댓글쓰기

국회 기자회견서 재검토 주장

부산·울산·경남 지방자치단체장이 "김해신공항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동남권 미래를 수렁에 빠뜨린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결정"이라며 재검토를 거듭 주장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및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17일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신공항 반대와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을 강조했다.

단체장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김해신공항은 위험, 소음, 환경 파괴, 경제성·확장성 부족 등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새로 만들어지는 'V' 모양 활자로는 부산 방향은 구덕산·승학산 때문에 아예 사용할 수 없는 반쪽짜리 활주로며 김해 방향 역시 공항시설법과 군사기지법에 저촉돼 산을 5개나 깎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3.2㎞짜리 활주로는 대형 화물기 이착륙 때 이탈사고 위험도 안고 있다는 것이다.


또 부울경 단체장은 "소음 피해가 9배가량 확대되는 것은 물론 문화재보호구역인 평강천을 매립해야 하는 등 환경 훼손으로 서낙동강 철새도래지 자연 생태계 파괴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해공항 확장안이 결정될 때 4조1700억원이던 건설비는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국유지 보상비용을 포함해 이미 6조9900억원으로 뛰었고, 고정장애물 절취비용을 합치면 9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여 경제성도 떨어진다"고 강조했다.


"김해공항 수요 증가율을 고려할 때 개항 이후 10년 이내 포화상태가 되는데도 남해고속도로와 경전선 철도에 막혀 활주로를 증설할 수도 없다"며 확장성 문제도 제기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