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개편…투자비용·운용실적 등 첫 면 기재

최종수정 2019.03.17 12:00 기사입력 2019.03.17 12:00

댓글쓰기

금감원,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개편…투자비용·운용실적 등 첫 면 기재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앞으로 펀드 투자 판단에 필수적인 투자비용, 펀드매니저의 운용실적 등의 핵심정보는 간이투자설명서 첫 면에 기재된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가 펀드비용 및 운용실적 등의 핵심정보를 한 눈에 파악한 후 펀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간이투자설명서 및 펀드클래스 명칭을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는 간이투자설명서 첫 면에 모집기간, 존속기간, 모집총액, 가입자격 등 중요도가 낮은 정보도 일부 기대되고 있지만 개편 후에는 펀드 위험 등급, 핵심 위험, 투자목적·전략, 투자비용, 투자실적, 운용전문인력의 운용실적 등이 첫 면에 기재된다. 대부분의 공모 펀드에 공통적으로 기재되는 나머지 일반 정보는 중요도 순서에 따라 핵심정보 다음에 배치된다.


첫 면 최상단에는 펀드 투자 위험이 배치된다. 투자자가 펀드 핵심 위험을 제일 먼저 확인할 수 있도록 간이투자설명서의 첫 면 최상단에 펀드 위험 등급, 원금 손실 위험, 투자대상재산·지역별 위험 등 펀드투자 중요 위험을 요약해 기재하게 된다.


또한 투자자가 펀드투자 총비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1000만원 투자시 기간별(1~10년)로 실제 지불하는 비용 정보도 제공된다. 투자자가 펀드간 비용 수준을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 있도록 업계 동종유형펀드의 평균 총보수비용 정보를 함께 제공하며 투자자가 펀드 창구 매수와 온라인 매수간 비용을 비교할 수 있도록 창구 매수 및 온라인 매수 시 비용 정보도 제공된다.

펀드명칭에 한글 클래스 명칭을 기재해야 한다. 투자자가 명칭만으로도 펀드 클래스의 특징을 이해할 수 있도록 펀드명칭에 한글로 된 펀드 클래스 명칭을 부기한다. 다만 펀드 클래스 명칭을 알파벳으로 표기하는 글로벌 관행을 고려해 한글 클래스 명칭을 펀드 명칭에 부기하는 방식으로 개선된다. 적용대상은 투자설명서, 간이투자설명서, 자산운용사 및 판매회사의 홈페이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이며 통장이나 각종 증명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투자기간별 유리한 판매수수료 정보도 제공한다. 선취(A), 후취(B) 및 미징구(C) 등 판매수수료 부과유형별 펀드비용 부과방식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재하도록 하고 투자자가 본인의 펀드 예상투자기간에 따라 본인에게 유리한 판매수수료 부과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설명 정보를 제공한다.


이밖에 펀드매니저의 운용능력을 참고해 펀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펀드매니저의 펀드운용실적 및 경력년수 등을 중심으로 펀드매니저 정보를 기재한다.


금감원은 3월 중 기업공시서식을 개정하고 오는 10월부터 이같은 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산운용사가 모든 공모펀드의 증권신고서 및 투자설명서를 일괄 개정하고 심사해야 하며 펀드클래스 한글명칭 표기를 위한 판매회사의 전산시스템 등 개편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므로 충분한 준비기간을 부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