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을 물건 취급"…여변, 정준영·승리 엄벌 촉구

최종수정 2019.03.12 15:57 기사입력 2019.03.12 15:57

댓글쓰기

"공인의 이같은 작태 개탄 금할 수 없어"

"여성을 물건 취급"…여변, 정준영·승리 엄벌 촉구

가수 정준영(위)과 빅뱅 전 멤버 승리(아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수 정준영(위)과 빅뱅 전 멤버 승리(아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의 '해외투자자 성접대',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몰카' 의혹과 관련해 한국여성변호사회가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변은 12일 논평을 내고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재력가에게 적극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거나 여성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하면서 여성을 철저히 물건처럼 취급하며 희화화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사회의 시선을 의식해야 하는 이들조차 부끄러움을 알지 못하고 이와 같은 작태를 공공연히 행하고 있다"며 "여성을 단지 성적 유희의 대상으로 바라보거나 쾌락을 충족시키기 위한 객체로만 보는 현실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련 연예인들과 재유포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혐의가 밝혀질 경우 엄벌을 촉구한다"며 "동시에 사회에 만연한 여성에 대한 왜곡된 시선이 뿌리 뽑히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에 대해 정씨를 정식 입건했다고 밝혔다. 조만간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승리에 대해선 출국을 금지하고 향후 국방부의 협의해 성매매 알선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